본문 바로가기
기업과 투자

[문제] 당면한 의사 결정의 문제

by Doer Ahn 2009. 4. 20.



최근 DCG에서 가장 많이 접하게되는 질문이다. 우리가 즐길 수 있는 일과 잘할 수 있는 일이 먼저냐. 돈이 되는 일이 먼저냐. 과연 어느 것이 먼저냐? !! 벤처 비즈니스를 일으키는 사람에게 있어서 본 질문은 닭과 달걀의 발생 순서를 묻는 질문과 같은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현재 DCG 내부에서도 '돈이되면, 즐길 수 있고, 잘할 수 있다'라는 논리로 3 -> 1 -> 2 -> 3 진행을 역설하는 주자가 있는가하면,

'즐길 수 있고, 나아가 잘할 수 있는 일이라면 일단 뛰어들어서 돈이되는 지점을 찾자'는 논리로 1 -> 2 -> 3 -> 1 진행을 역설하는 주자가 있다.

물론, 세 개의 원 중에 그 어느 하나도 빠져서는 안된다. 뚜렷한 비즈니스 목표없이 잘하는 일과 즐길 수 있는 일만 파다가 언젠가 정신이 번쩍 들었들 때, 무명작가, 무명가수, 무명화가가 되어 있는 본인을 발견하게 된다면, 그것은 비즈니스의 본질을 잃는 일이 되지 않겠는가. 그 무명인들을 폄하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우리가 지향하고 싶은 목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또는, 돈이되는 일부터 찾아서 수행하고 거기서 어떻게든 돈과 안정이 잉태된다는 이유로, 즐거움을 찾고자 노력한다면 그것은 일반적인 기업에서의 직장 생활과 다른 것이 무엇이겠는가. 돈 되는 일이 즐거움과 최고로 잘할 수 있는 일의 가치로 이어질지 어떨지도 또한 의심스러운 일이다.

세 개의 원이 간직하고 있는 즐거움, 잘할 수 있는 일, 경제성의 요소들은 모두 빠짐없이 동행해야만 한다.

나와 우리는, 즉 DCG의 창업 멤버 중 다수는,  3 -> 1 -> 2 -> 3 사이클을 벗어나서 진정 스스로가 잘할 수 있는 고유 영역을 찾고, 그 속에서 경제력을 확보하고자 하는 의미로 안정적인 사회 생활과 이별하기로 했다고 생각한다. 일찌기 1 -> 2 -> 3 -> 1 사이클의 방향성을 제시해주지 못한 대한민국 사회와 그 교육이 적지않게 원망스럽기도 하지만, 어찌하겠는가. 의식이 각성된 지금부터라도 그 길을 찾고, 일어서서, 한 번 사는 세상 더욱 의미있게 살고, 세상에 가치를 전파할 일이다.  

사실, 사이클의 선후관계를 더 이상 논하는 일은 소모적인 것으로 판단된다. 우리가 결국 함께 지향하는 곳은 세 개의 원이 겹쳐지는 중간이 아니던가. 그 본질적인 목표 의식이 공유가 되었다면, 그 곳에서 눈을 떼지 않으면 된다(Never take your eyes off the ball). 그 목표를 위한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그것을 갈고 닦는 일 속에 성공의 묘가 숨어 있지 않을까. 한편으로 생각하면, 사이클의 순서를 생각하는 건 부끄러운 일이다. 상호간의 필요를 인정하면서도 그 순서에 얽메이는 것은 집중력을 분산시키는 불필요 요소이다.

서로가 서로를 좀 더 존중하고, 경청하고, 솔직하면서 중심을 붙잡고 앞으로 나아가자.

그 곳에 핵심이 있을 것이다.

by Doer Ahn


# Open Question
1. 즐겁고, 잘할 수 있는 일이 추후 결국 단/장기적 경제성으로 이어질지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2. 경제성에 대한 확신이 추구 단/장기적 즐거움, 잘할 수 있는 일로 이어질지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댓글4

  • BlogIcon hb 2009.04.20 22:15

    즐길 수 있다면 잘 할 수 있고, 잘 할 수 있다면 돈을 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마음을 다잡고 깎아서 어느 방향으로 만들어나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흘러서 그 길로 가는 것이 바로, 즐길 수 있는 일을 찾아서 맘껏 즐기는 것 아닐까요
    답글

    • BlogIcon Doer Ahn 2009.04.21 11:54

      저도 그렇게 굳게 믿고 싶습니다. 하지만 믿고 싶은 것과 현실에서 실제로 일이 그렇게 벌어지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죠.

      Yevgenia의 소설에서 Drogo라는 어떤 군인이 20대 후반의 젊은 나이에 혹시라도 쳐들어올지도 모르는 변방의 적군을 대비하여, 전쟁에서 무공을 세워 이름을 빛내리라 믿고, 그 일에 철저한 신념을 가지고 즐거운 마음으로(?) 적군의 침략을 기다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결국 적군은 그가 어느 여관방에서 노환으로 임종을 맞이하는 순간에 쳐들어왔다고 하네요.

      이와같이 즐길 수 있고, 잘할 수 있는 일이 결국 부를 낳을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은 어쩌면 허망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무명 시리즈가 탄생하는 것이겠지요...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적극적으로 시장에 뛰어들어 비즈니스 감각과 경제에 대한 느낌을 온몸으로 느끼며 살아야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됩니다. 물론, 그 시장활동의 모든 전제는 '즐긴다'는 기반에 있어야 하겠지만요.

      언제나 진지한 Reply 고마워요. hb.

  • BlogIcon 댄싱킹 2009.04.21 13:58

    저같은 경우는 어느 쪽에도 확신을 두지 않는 편입니다. 미래에 대한 확신보다는 현실에 확신을 두는 편이죠. 다시 말해서는 현실의 행복에 초점을 더 맞추는 편입니다. 근거를 생략하고 말씀드리자면 저의 결론은 인생은 결국 행복하기 위해서 사는 것이거든요. 개개인의 행복의 기준이 1의 원이냐 2의 원이야 혹은 3의 원이냐가 결국 싸이클의 링크를 확신할 수 있는가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아시다시피 2->1->3->2의 사이클도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서도 2,1이 3으로 연결된다는 확신은 있을 수 없습니다. 순간의 행복이 인생 전체의 행복을 느낀다고 생각하는 저에게는 지금 1를 추구하느냐 2을 추구하느냐 3을 추구하느냐가 중요한거죠. 저의 경우에는 1을 추구하겠습니다. 가장 저의 행복에 가까운 원이거든요. 2의 원이 따라올 확률은 높으나 3의 원은 따라오든 안 따라오든 상관 없습니다. 따라오면 좋은거죠. =)

    만약 어느 한 싸이클의 링크에 더 확신가져야 한다면 전 1-2-3-1을 택하겠습니다. 아무래도 3-1-2-3 보다는 1-2-3-1 이 제 철학에 더 가깝기도 하거니와 실제로 '귀납적'으로도 행복이 증명된 싸이클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적어도 제가 읽었던 수많은 위인전이나 자서전을 따르면 그렇습니다.

    좋은 글이네요. 선배님, 감사합니다. =)
    답글

    • BlogIcon Doer Ahn 2009.04.21 14:20 신고

      댄싱킹! :-)

      어젯 밤 잠들기 전, 문득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아...오늘 밤 죽어도 여한이 없겠다..."

      잠들기 전 이렇게 행복하기는 정말 오랜만이었습니다.

      매일 매일 이렇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다음 주에 봐요!